국회, 긴급현안질문…‘청목회 수사’ 질타_리비에이로 카지노_krvip

국회, 긴급현안질문…‘청목회 수사’ 질타_돈을 벌기 위해 석류와 교감하다_krvip

<앵커 멘트> 국회는 오늘 김황식 국무총리와 국무위원들을 출석시킨 가운데 청목회 수사와 관련한 긴급 현안 질문을 벌였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김 총리와 이귀남 법무장관을 상대로 의원 사무실 압수수색을 거론하며 수사의 부적절성을 강하게 추궁했습니다. 김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야 의원들은 한 목소리로 검찰의 청목회 수사를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한나라당 김정권 의원은 검찰이 피의 사실을 흘려 해당 의원들이 회복할 수 없을 정도의 피해를 입었다면서 검찰이 언론 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여상규 의원도 국회의원의 경우 검찰의 수사 대상에 오른 것 만으로도 정치활동에 큰 제약을 받게 된다며 무혐의나 무죄가 됐을 때 명예회복 방안이 있냐고 추궁했습니다. 검찰 수사 대상인 민주당 최규식 의원은 사회적 약자를 위해 법안을 발의하는 것은 국회의원의 의무라면서 검찰 수사는 입법권의 침해이자 국회의 존립 근거를 무너뜨리는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춘석 의원은 청목회가 조성한 5억원의 용처를 확인하는 것이 검찰이 밝힌 압수수색의 목적이지만 이 돈의 용처는 이미 확인됐다며 별건수사를 위한 압수수색이 아니었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이귀남 법무부 장관은 이번 수사와 관련해 별건수사는 없을 것이라면서 최대한 신속히 수사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긴급현안질문을 끝낸 국회는 잠시 뒤 SSM 즉 기업형 슈퍼마켓 규제법안 중 하나인 유통법을 처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