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내년도 예산안 또 무산 _이름 포커로 소개 다운로드_krvip

국회, 내년도 예산안 또 무산 _되팔아 돈을 벌다_krvip

<앵커 멘트> 내년도 예산안을 둘러싸고 여야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예산결산 특별위원회 계수조정 소위원회가 민주당의 불참으로 또 열리지 못했습니다. 보도에 이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계수조정 소위원회 이틀째, 민주당 의원들은 이번에도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부자 감세안 철회, 일자리 문제 등 민주당의 추가 대책 요구에 대해 진전사항이 없다는 이유입니다. 자유선진당도 민주당이 참석 안한 상태로 회의를 진행할 수 없다며 불참의사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계수조정 소위는 여당 의원들만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속개했지만 예산안 조정은 하지 못했습니다. 이한구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오늘은 민주당이 참여하지 않더라도 회의를 속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한구(예결특위 위원장) : "법상으로 오늘이 처리시한인데 민주당 주장대로 23일까지 마냥 협상이나 기다리기에는 너무 부담돼서..." 하지만 민주당은 한나라당이 단독으로 예산안 조정을 강행하면 모든 국회 상임위원회 운영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혀둔 상태입니다. 김형오 국회의장은 예산안 논의 파행에 유감을 표시하며 여야가 정략적 접근을 그만두고 통큰 양보에 나서라고 촉구했습니다. <인터뷰> 김형오(국회의장) : "국회가 헌법지키지 못한데 대해 국회의장으로서 여야지도부와 의원들에게 유감을 표하며 국민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김 의장은 직권 상정 가능성은 예외적인 문제로 생각하고 있다며 일단 유보적 입장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예산 논의가 공전을 거듭할 경우 강행 처리 압박은 게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영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