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용산 참사·언론법’ 공방 _포커 데크 크기 상자_krvip

국회, ‘용산 참사·언론법’ 공방 _포커로 돌아가_krvip

<앵커 멘트> 국회는 오늘 본회의를 열어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을 하고 있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용산참사'와 언론 관련법을 비롯한 쟁점 현안에 대해 현격한 입장차를 보였습니다. 최동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여야 의원들은 용산사고 관련 후속 조치와 언론관련법 개정 등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고 있습니다. 민주당 천정배 의원은 청와대가 경찰에 이메일을 보내 여론을 호도하라고 지시한 것은 심각한 사안이라며 국정조사와 특검을 요구했습니다. 또 신문과 대기업의 지상파 방송 지분보유를 허용하는 신문법,방송법 개정은 방송장악 음모라며 따져 물었습니다. 반면 한나라당 김효재 의원은 소니가 디지털 시대에 뒤쳐져 굴욕을 당하고 있는 예를 들면서 방송도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며 언론관련법 개정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승수 총리는 용산참사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검은 정치권의 합의가 필요한 사항이어서 견해를 밝히기가 적절치 않다고 말했고, 언론관련법 개정은 방송산업의 성장과 국가경쟁력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안병만 교육과학부 장관은 평준화 정책과 관련해 평준화를 형식면에서 강조하다보니 개개 학생들의 발전에 저해 요소가 됐다며 앞으로 2년동안 뒤처진 학생들의 학력을 끌어올리는데 주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국회는 오늘을 마지막으로 지난 13일부터 4차례에 걸쳐 실시한 대정부 질문을 마치고 내일부터는 본격적인 상임위 법안심사에 들어갑니다.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